기사보기▶

냄새 나고 떡진 머리, 청결 문제 아닌 ‘두피지루성피부염’ 때문이다?

외모의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머리카락은 헤어스타일을 통해 사람의 인상을 좌우할 수 있다. 하지만 머리카락이 기름지거나 냄새가 난다면 좋지 않은 인상을 주게 된다.

취업준비생 김윤우(가명·청라) 씨는 두피각질과 염증으로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겪고 있다. 머리가 가려운 것은 물론 두피 각질이나 염증증상이 나아지지 않고 점점 심해지기 때문이다. 김 씨는 “면접을 보러 가면 정장을 입고 갈 텐데 어깨에 쌓인 두피 각질 때문에 좋지 않은 인상을 줄 것 같아서 걱정된다”면서 “매일 깨끗하게 머리를 감는데도 머리가 쉽게 기름지고 냄새가 난다. 깨끗하게 씻는데도 이런 증상이 심해지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전했다.

18.09.22 뉴스포인트.jpg

발머스한의원 인천점 최환석 원장

발머스한의원 인천점 최환석 원장은 뉴스포인트와의 인터뷰에서 “두피에서 냄새가 나는 원인은 다양하지만 두피각질, 염증 등의 두피증상이 오래간다면 지루성 두피와 두피 노폐물을 제대로 씻지 않아 생긴 두피지루성피부염을 의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두피지루성피부염은 두피에서 과다하게 분비된 피지가 모공을 막아 각종 염증성 질환을 일으킨 증상으로 심하면 지루성탈모로 이어질 수 있다.

지루성탈모환자는 두피 피지분비가 늘면서 진균으로 인한 습진을 동반할 가능성이 크다. 이는 염증과 가려움증을 유발해 두피통증이나 가려움이 있을 수 있으며, 모공을 넓혀 탈모가 가속한다.

두피지루성피부염은 지성두피에게만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두피 유수분 균형이 무너졌을 때 나타날 수 있으며, 두피 유분이 많다면 두피지루성피부염이 나타나기 쉽다. 열로 인해 피지분비량이 늘기 때문에 시원한 가을철 날씨에는 안심해도 된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오히려 가을의 건조한 날씨때문에 가려움증이 더 심해질 수 있어 온도 및 습도 조절에 유의해야 한다.

한방에서는 두피지루성피부염 증상 개선을 위해 원인치료와 두피치료, 생활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피지분비를 유발한 과도한 열 개선에 집중하는 원인치료와 열로 인해 저하된 두피건강 회복 및 증진을 돕는 두피치료는 증상을 유발한 원인을 바로잡아 향후 증상 재발 우려를 덜 수 있으며 치료에 처방하는 개인한약은 환자 개인의 특성을 고려했기에 치료 부작용 우려가 적다는 특징을 지닌다.

치료 이후 제공하는 생활관리 프로그램은 환자와 의료진의 1:1 코칭을 통해 두피지루성피부염을 유발할 수 있는 생활습관을 개선하고 치료 예후를 좋게 만들 수 있는 생활습관을 제시해 환자 스스로 올바른 생활습관을 통해 꾸준한 관리를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러한 체계적인 한방 두피지루성피부염치료는 치료 부작용 및 재발을 우려한 환자에게 대안이 될 수 있다.

두피지루성피부염은 초기증상이 의심될 때 치료해야 치료 경과가 좋으며 치료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만약 다양한 두피증상이 나타나 두피지루성피부염이 의심된다면 근거 없는 민간요법이나 자가관리를 진행하는 것보다 의료진을 통한 체계적인 진단과 치료를 선택하는 것이 현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