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 유형
1661-8501
평  일 : 오전 9시 ~ 오후 8시
토요일 : 오전 9시 ~ 오후 5시
자가진단 간편상담 카카오톡 개인전화상담
전국 21개 지점
서울 지역
경기/인천 지역
충청 지역
경상 지역
전라 지역

발머스 소개

탈모치료! 열성탈모 최초정의 전국네크워크 발머스한의원 탁월한 탈모치료효과

  1. 1. 모발이식 후 관리의 필요성
  2. 2. 모발이식 후 관리 방법

위 목차를 클릭하시면 원하시는 내용을 바로 보실 수 있습니다.

1.모발이식후 관리의 필요성

모발이식은 탈모가 되는 근본원인의 치료가 아닙니다

모발이식만으로 탈모에서 벗어날수 없는 이유 여전히 탈모가 진행되게 때문입니다

일반적으로 이식된 모발은 그대로 자라는 것이 아니라 수술 2주 후부터 빠지기 시작하여 1~2개월 내에 70~90%가 빠지게 됩니다. 이식 후 3~4개월부터 다시 발모가 되어 6개월 정도면 대부분 발모가 되고 수술의 결과를 알 수 있습니다.

수술로 만족스런 결과를 얻은 경우에도 이식부위 외의 부위로 탈모가 계속 진행되기 때문에 대체로 보존적인 치료법(피나스테리드, 미녹시딜 등)을 병행하게 됩니다.

모발이식은 주로 M자형탈모인 경우에, 시급하게 탈모 부위를 채우고 싶거나 탈모치료의 마지막 단계로 선택합니다.

그러나 이식 후에도 원인을 치료하지 않으면 이식 부위 주변의 모발은 탈모가 계속 진행될 수 있으므로, 탈모의 원인을 파악하여 지속적인 관리와 치료를 해주어야 합니다.

모발이식후 탈모 치료후 사진
※ 환자 상태에 따라 치료결과는 달라질 수 있습니다.

모발이식은 탈모가 된 근본원인을 치료하지 못합니다. 때문에 이식한 주변의 모발은 계속 탈모가 진행되므로 이에 대한 사후관리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주변 모발의 탈모가 심해지면 오랜 시간이 경과한 후에 이식한 부분만 남아서 어색한 헤어라인이 연출될 수 있습니다.

이식된 모발은 탈모가 되지 않는 것이 정설이나, 이식 부위 주변의 모발은 계속 탈모가 진행되어 2~3년 정도 지나면 재수술을 하거나 탈모치료를 해야 합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려면 탈모를 중지시키고 모발을 더 건강하게 키워주는 발머스의 모발이식 후 관리치료가 필요합니다. 실제로 모발이식을 여러 번 한 분들이 발머스를 찾고 있습니다.

모발이식후 탈모진행이미지
현대의 탈모는 머리가 뜨거워져 생기는
열성탈모일 수 있습니다.

2. 모발이식 후 관리 방법

모발이식은 탈모가 되는 근본원인의 치료가 아닙니다.

몸치료
체열진단기와 침치료 이미지

① 일단 급한 불을 끈다! : 체열조절
탈모의 원인이 무엇이든 치료에서 가장 우선으로 고려되어야 하는 부분은 바로 체열조절입니다. 뜨거운 두피 환경은 두피의 열사화(사막화)를 가져오고 탈모를 더욱 가속하는 원인이 됩니다. 머리에 열이 떨어지면 두피의 미세순환이 좋아지면서 탈모가 진정되고 모발의 회복이 시작됩니다.

체열조절은 차가운 약으로 열을 식히기보다는 순환이 잘되는 약으로 열의 정체를 해소하고 그 외의 호르몬불균형으로 인한 상열감은 자궁이나 부신을 치료하는 처방으로 치료합니다.

② 근본을 튼튼하게! - 부신 회복
체열조절이 되어 탈모가 진정되면 조금씩 발모가 되기 시작합니다. 다음에는 이런상황이 야기된 근본 원인인 부신을 회복시키는 치료가 필요합니다. 부신의 회복은 치료기간 동안 발모가 잘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도와주며, 치료후에도 금방 나빠지지 않도록 해줍니다.

부신은 한번 탈진되면 회복이 매우 느린 장기이기 때문에 꾸준한 치료와 함께 부신의 기능이 회복될 때까지는 부신호르몬을 가능한 사용하지 않도록 전문가의 지시에 따라 생활관리도 반드시 병행해야 합니다.

생활치료
생활치료이미지

열을 발생시킬 수 있는 요인들에는 지속된 스트레스, 과로, 수면부족, 과식, 고열량식, 고단백식, 야식, 음주
등을 들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생활습관을 고치는 것이 치료의 첫걸음입니다.

규칙적이고 리듬 있는 생활 가이드

① 스트레스를 줄인다. 잊어버리고 쿨(cool~)해진다.
② 12시 전에 잠자리에 들고 7~8시간 이상 충분히 숙면한다.
③ 가급적 육류를 줄이고, 물과 채식을 많이 한다.
④ 근력운동보다는 등산과 같은 유산소 운동을 한다.
⑤ 음주는 주1회를 넘지 않도록 하고, 금연한다.

| 공개상담
이상훈 이해순 김기열 윤명준 김근섭
※ 환자 상태에 따라 치료결과는 달라질 수 있습니다.